‘리니지M’ 거래소 하나 없앴는데…NC소프트, 주가 급락

[헤럴드경제] 모바일 게임 기대작 ‘리니지M’으로 가파르게 오른 엔씨소프트 주가가 급락했다.

20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엔씨소프트는 전 거래일보다 11.41% 떨어진 36만1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리니지M 내에 아이템 거래소 시스템을 뺀다는 소식에 따른 후폭풍이다.

엔씨소프트는 올해 리니지M의 사전 예약자가 500만명을 넘는 등 흥행 가능성이 커지면서 덩달아 주가도 고공행진했다.

그러나 장 마감 직전 언론을 통해 리니지M이 이용자들 간 아이템을 사고파는 ‘거래소’를 뺀 채 출시된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큰 폭 떨어졌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M의 거래소 기능을 제외해 이용자 등급 연령을 ‘12세 이용가’로 받은 뒤 이후 거래소 기능을 추가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리니지M은 오는 21일 출시될 예정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