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카톡 비방글’ 신연희, 檢 피의자 소환 조사

-‘빨갱이’ㆍ‘공산주의자’ 등 허위사실 유포ㆍ명예훼손 혐의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제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해 허위사실을 퍼트리고 부정선거 운동을 한 혐의를 받는 신연희(69) 서울 강남구청장이 21일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 이성규)는 이날 오전 10시 신 구청장을 불러 공직선거법(허위사실유포ㆍ부정선거운동)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명예훼손) 위반 혐의 전반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검찰에 따르면 신 구청장은 지난 1월29일부터 3월13일까지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총 83회에 걸쳐 문 후보에 관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신 구청장이 100~500명이 속한 단체대화방 6곳에서 19차례 허위사실을 보내고, 일대일 대화방에서도 64회에 걸쳐 비방글을 전송한 것을 확인하고 이달 초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다.

경찰 조사 결과 신 구청장은 ‘놈현ㆍ문죄인의 엄청난 비자금’, ‘세월호의 책임은 문재인에 있다’, ‘양산의 빨갱이 대장 잡으러 간 태극기 애국보수 국민 영상’, ‘문재인을 지지하면 대한민국이 망하고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다’ 등의 제목이 달린 글을 유포한 것으로 드러났다.

신 구청장은 경찰 조사에서 “문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공식 선출된 이후에는 메시지를 보낸 것이 없다. 문 후보를 낙선시키려는 의도가 없었다”며 범행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신 구청장을 상대로 비방글의 입수 및 유포 경위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