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논란에 발끈…“학술회의서 한 얘기, 왜 이 모양”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워싱턴’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문정인 외교통일안보 대통령 특보가 21일 오전 귀국했다.

연세대 특임교수인 문 특보는 이날 오전 4시경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학술회의에 가서 얘기한 걸 갖고 왜 이 모양이냐”라며 자신의 발언에 관한 과도한 관심 자제를 부탁했다.

[사진=연합뉴스]

문 특보는 지난 16일 한국 동아시아재단과 미국 우드로윌슨센터가 워싱턴DC에서 주최한 세미나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라고 말해 정치권의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문 특보의 발언을 두고 파문이 일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9일 문 특보에게 엄중히 경고했다고 밝힌 바 있다.

문 특보는 “나는 특보지만 교수가 내 직업이고 대통령에게는 자문(조언)을 해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 자문을 선택하고 안 하고는 그 분(문재인 대통령)의 결정”이라면서 “그 이상은 얘기 안 할 테니까 그만”이라고 말했다.

문 특보는 질문에 신경질적인 태도를 보였다. ‘청와대 누구로부터 경고를 받았나’, ‘발언을 청와대와 사전에 조율했나’라는 물음에 “그런 거 없다고”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