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워싱턴 발언’ 해명 “학자로서 한 얘기…문제 안돼”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21일 귀국한 문정인 청와대 외교통일안보 특별 보좌관이 방미 기간 중 논란을 빚은 이른바 ‘워싱턴 발언’을 두고 “학자로서 얘기한 것”이라며 “고심해서 얘기한 거니까 문제가 하나도 없다”라고 말했다.

문 특보는 이날 오전 4시께 인천공항 귀국길에 취재진과 만나 “학술회의에 가서 얘기한 걸 갖고 왜 이 모양이냐”라고 항변했다.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별 보좌관이 21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지난 13일부터 미국을 방문한 문 특보는 16일 한국 동아시아재단과 미국 우드로윌슨센터가 워싱턴DC에서 주최한 세미나에서 “북한이 핵ㆍ미사일 활동을 동결하면 전략무기의 전진배치를 하향 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내에서 논란이 일자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지난 19일 “책임질 만한 인사가 오늘 문 특보에게 연락했다. (최근의 발언이) 한미 관계에 도움 되지 않는다는 부분에 대해 엄중하게 말씀드렸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특보라는 자격으로 한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하는 것 아니냐”라는 질문에 “나는 특보지만 대학 교수가 내 직업이고, 대통령에게는 자문을 해주는 것”이라며 “내 자문을 대통령이 택하고 안 하는 것은 그분의 결정”이라고 일축했다.

공항에 다수의 취재진이 몰려들어 혼잡해지자 문 특보는 “14시간 비행기 타고 온 사람한테 꼭두새벽부터 무슨 고생이냐”며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 기자가 “청와대 누구로부터 경고를 받았느냐”고 묻자 “경고는 무슨”이라고 답했고, 청와대와 사전 조율 여부에 대해선 “그런 것 없다”고 잘라 말했다.

문 특보와 해당 세미나에 동석했던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의 핵 동결을 전제로 미국과 협의해 한미연합훈련과 미국의 전략자산의 한반도 배치를 ‘축소할 수 있다’는 완곡한 말, 그것도 ‘정부 입장이 아니라 학자로서 개인 의견’이라는 문정인 선생님의 말을 가지고 국내에선 ‘한미동맹에 균열을 초래한다’며 마녀사냥에 신이 났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문 선생님의 말은 북핵 문제에 대한 적극적 자세를 모색하는 상식 수준의 이야기였다. 대부분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말한 내용”이라며 “정작 미국보다 국내에서 ‘미국 정책에 거스른다’며 온통 난리다”라고 꼬집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