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조국·조현옥 운영위 출석 요구는 국회의 권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가 야당의 조국 민정수석 출석 요구에 반발하는 데 대해 “”과거 민정수석이 국회에 나온 적도 있다“라며 반박했다.

박 전 대표는 21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인사 문제가 있으면 반드시 비서실장과 인사수석, 민정수석 나오라고 하는 것이고 그게 국회의 권리“라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이어 ”대통령께서 5대 인사 원칙을 밝혔는데 지금 나온 교육부장관·국방부장관·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 다 걸려들지 않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여기에 대한 대통령의 입장 표명도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아울러 ”(상임위 위원장 중) 운영위원장이 가장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회선진화법이 있는 국회에서 120석 가진 대통령은 가장 취약한 정부“라며 ”이런 것(야당의 운영위 소집 및 민정수석 출석 요구)을 예상 못하는 청와대나 집권여당은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했다.

이날 박 전 대표는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서도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쓴소리를 남겼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강행과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문제로 국회가 공전을 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지난 40여일을 돌이켜 보고 그림을 다시 그리시길 바란다. 문재인 대통령은 새로운 대한민국, 국가대개혁, 국민통합으로 성공해야 한다”며 정부여당에 국정운영 방향을 전환할 것을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