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자살폭탄 테러 발생]EU 수도 브뤼셀에서도‘꽝’…테러가 일상이 된 유럽

중앙역에서 폭발사고 발생
지하철 노선 일시적 운행중단
명소 그랑플라스도 대피명령
용의자들 백팩·폭탄조끼 착용
경계근무 무장군인 총격제압

20일(현지시간) 오후 벨기에 수도 브뤼셀의 중앙역에서 자살폭탄테러로 보이는 폭발이 일어났다. 최근 영국 런던과 프랑스 파리에 이어 이번에는 EU 본부가 있는 ‘유럽의 수도’ 브뤼셀에서까지 테러가 발생하면서 유럽 전역에 테러 공포가 번지고 있다.

BBC,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벨기에 검찰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후 8시 30분께 브뤼셀 중앙역에서 작은 폭발이 발생했으며, 현장 인근에서 대테러 경게 중이던 무장군인들이 용의자에게 총격을 가해 제압했다고 밝혔다.

20일(현지시간) 벨기에 수도 브뤼셀 중앙역에서 자살폭탄테러로 보이는 폭발이 발생한 직후 무장군인들이 현장 주변을 조사하고 있다. 군인에 사살된 용의자는 폭발 직전 ‘알라 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라고 외쳤다고 목격자들이 전했다. 작년 3월 브뤼셀 공항과 지하철역에서 자살폭탄 테러로 32명이 사망한 벨기에는 또다시 테러 공포에 휩싸였다. [브뤼셀=AP연합뉴스]

에릭 반 데 집트 벨기에 연방검사는 “이번 사건은 테러 공격으로 간주된다”고 말했다.

검찰은 총격을 받은 용의자가 사망했다고 확인했다. 그러나 용의자의 신상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용의자 이외에 이번 폭발로 인한 사상자는 없다고 경찰은 전했다.

벨기에 언론 라 리브레 벨지크는 검찰을 인용, 용의자가 백팩을 메고 폭탄 벨트를 두르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용의자는 역에 있던 무장군인들의 시선을 끌었을 때 장치를 폭발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벨기에 현지 언론들은 목격자들을 인용해 용의자가 폭발 직전 “알라후 아크바르(Allahu Akbar·신은 위대하다)”고 외쳤다고 전했다.

중앙역에 근무하는 역무원 니콜라스 반 헤르베겐은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누군가 소리지르는 것을 듣고 역의 중이층(다른 층들보다 작게 두 층 사이에 지은 층)으로 내려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헤레베겐은 “용의자가 ‘알라후 아크바르’라고 외친 뒤 트롤리(기기의 운반에 쓰이는 작은 수레)를 폭파했다”고 말했다. 그는 “폭발 당시 나는 벽 뒤에 있었다. 나는 즉시 내려가 동료들에게 사람들을 모두 대피시키라고 말했다”면서 “아주 큰 폭발은 아니었지만 충격은 꽤 컸다. 사람들이 서둘러 현장에서 달아났다”고 전했다.

용의자는 건장한 체격에 짧은 머리와 까무잡잡한 피부였으며, 흰색 셔츠와 청바지를 입고 있었다고 헤레베겐은 묘사했다. 그는 “용의자의 옷에서 전선이 나와 있는 모습이 보였는데, 그것이 자살폭탄조끼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벨기에 위기관리센터는 지금까지 나온 정보를 바탕으로 판단할 때 테러위협경보를 최고 단계로 격상할 필요는 없다고 보인다며 현재 설정된 두 번째로 높은 단계를 유지했다.

샤를 미셸 벨기에 총리와 얀 얌봉 내무장관은 위기관리센터에서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총리실은 밝혔다.

이번 사건 직후 중앙역은 물론 인근의 관광 명소인 ‘그랑플라스’에도 대피 명령이 내려졌다. 그랑플라스의 사무실과 식당들 모두 문을 닫도록 했다고 RTL라디오가 전했다.

중앙역을 통과하는 지하철 노선도 일시적으로 운행이 중단됐다. 폭발 직후 현장에는 폭발물처리팀이 출동해 추가 위험 요인은 없는지 점검했다고 브뤼셀 경찰은 밝혔다. 앞서 브뤼셀에서는 지난해 3월 22일 자벤템 공항과 유럽연합(EU) 본부 인근의 말벡 지하철역에서 연쇄 자살폭탄테러가 발생해 34명이 사망하고 200여명이 부상당한 바 있다. 당시 이슬람 급진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는 테러의 배후를 자처했다. 벨기에 당국은 이후 테러 재발에 대비해 경계를 대폭 강화했다.

IS는 지난 2015년 11월 프랑스 파리 시내 6곳에서 총기 난사와 자살폭탄 공격 등 동시다발 테러를 일으켜 130명의 목숨을 앗아가기도 했다.

이번 사건 하루 전인 19일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승용차에 폭발물을 싣고 경찰차에 돌진한 용의자도 이슬람 극단주의에 경도돼 테러 위험인물 리스트에 올랐던 인물로 알려졌다.

김현경 기자/pin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