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고풍 트렌드 타고 ‘오버올(Overall) 제품’ 인기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1990년대 복고풍 드라마에서 자주 등장한 일명 ‘멜빵바지’ 오버올(Overall) 제품이 성인복에서 아동복까지 그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오버올은 반팔, 긴팔, 셔츠 등 다양한 상의와 레이어드해 스타일링 할 수 있어 여러 셀러브리티들의 핫 아이템으로 주목받고 있는 것.

국내 대표 유아동복 기업 한세드림의 프렌치 감성 브랜드 컬리수는 올 시즌 3세부터 11세까지 착용이 가능한 오버올 신제품 4종을 출시해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청해지 소재의 ‘썸머해지 멜빵 원피스’와 폴리 나염지 소재의 ‘서스펜더 주름 스커트’ 두 제품은 1차 물량이 빠르게 소진된데 이어 2차 물량까지 평균 80% 이상의 판매율을 보이고 있다.

‘썸머해지 멜빵 원피스’는 큼직한 사각 주머니와 프릴단이 포인트인 원피스다. 제품 옆 부분에 지퍼가 달려있어 입고 벗기 쉬우며, 밝은 청색으로 시원한 느낌도 더했다. 꽃잎이 떨어지는 듯한 나염의 ‘서스펜더 주름 스커트’는 플리츠 패턴의 스커트 오버올이다. 어깨끈 부분에 단추가 있어 길이 조절이 가능하며, 앞면은 브이, 뒷면은 엑스 라인의 끈으로 세련되게 디자인됐다. 제품은 청량감을 주는 폴리 나염 소재로 제작되어 여름 시즌에 가볍게 입기 좋으며, 구김도 잘 가지 않는다.

나머지 두 오버올 제품도 꾸준하게 인기를 얻고 있다. ‘플라주 데님 숏 오버롤’은 앞판의 천이 물결모양으로 컷팅되어 귀엽고 발랄한 느낌을 주는 제품이다. 데님 스판 소재에 짧은 반바지 기장으로, 다양한 상의와 함께 쉽게 스타일링하기 좋다. ‘별슬라브 오버올’은 별나염과 바지 밑단 프릴 장식이 포인트이며, 여유 있는 핏으로 제작돼 편하게 착용할 수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오버올 팬츠 2종이 90% 이상 판매되는 좋은 성과를 기록했는데, 스타일과 물량이 대폭 늘어난 올해도 시장 반응이 좋다”며 “다양한 코디에 활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착용 시기도 봄부터 가을까지 폭넓게 입을 수 있어 인기”라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