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기초 자치단체 최초 청사관리 근로자 ‘정규직화’ 시행

[헤럴드경제=이홍석(부천) 기자]경기도 부천시가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최초로 비정규직인 청사관리(미화ㆍ시설ㆍ경비) 근로자를 정규직화한다.

김만수 부천시장은 2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천시는 내년부터 청사관리 근로자 190명을 직접고용 방식으로 정규직화하기로 결정했다”며 “이 같은 방식으로 부천시가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고용안정과 후생복지 향상은 물론 부천시로서는 예산절감의 효과를 동시에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며 청사관리 비정규직 제로화를 선언했다.


정규직화 대상자는 부천시와 소속기관에 근무하는 청사미화근로자 123명과 시설관리근로자 36명, 경비인력 31명 등 총 190명이다.

부천시의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 2011년부터 2015년까지 보건, 복지분야 등 31개 직종 현장근로, 사무보조 등 총 509명의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한 바 있다.

시는 현재 청사관리 용역을 통해 간접고용하고 있는 청사관리 근로자를 내년 1월부터 직접 고용한다. 2년의 기간제 근로 기간을 거쳐 오는 2020년에는 정규직인 공무직 근로자로 전환하게 된다.

직접고용 전환으로 근로자들의 고용안정은 물론, 용역 업체에 돌아가는 이윤 등 연간 12억원의 예산을 절감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절감 예산은 근로자들의 복지와 처우개선에 사용될 계획이다.

부천시의 정규직화 시행은 새 정부 핵심공약인 ‘일자리 창출 및 비정규직 대책’ 발표에 앞선 것으로, 시는 지난 1월 김만수 시장의 청사관리 용역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검토 제안에 따라 청사관리 근로자의 정규직화를 추진해 왔다.

지역 내 노동계와 TF팀을 구성하고 수차례에 걸친 실무회의, 벤치마킹을 통해 정규직 전환에 따른 임금ㆍ복지ㆍ인사 등 관련사항을 검토해 정규직화를 실현하게 된 것이다.

김만수 부천시장은 “직접고용 방식으로 전환 시 2년 동안의 기간제 근로기간을 거쳐서 공무직 직접고용으로 전환하는 것은 일하고 있는 분들 전원 고용승계를 하기 위한 고육책으로, 내용적인 측면에서는 차이가 없다”며 “이번 정규직화로 직접 고용해야하는 영역에서의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는 마무리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