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전국 최초 ‘공정무역도시’ 인증

[헤럴드경제=이홍석(부천) 기자]경기도 부천시가 전국 최초로 국제공정무역기구 한국사무소로부터 ‘공정무역도시‘ 인증을 받았다.

부천시는 20일 시청 앞 분수대 광장에서 김만수 부천시장, 지동훈 국제공정무역기구 한국사무소 대표를 비롯해 UNDP(유엔개발계획), 온두라스, 콜롬비아, 코스타리카, 페루, 인도네시아 대사관 및 공정무역추진단체 관계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공정무역 인증식’을 가졌다. 


공정무역도시 인증을 위해서는 조례 제정, 공정무역위원회 구성, 판매처 확보, 공정무역 홍보, 제품사용기업ㆍ단체와 계약 등의 인증조건이 충족돼야 한다.

부천시는 그동안 공정무역운동을 꾸준히 추진해 온 결과, 국제공정무역기구 한국사무소의 인증조건을 모두 충족해 전국 최초로 공정무역도시 인증을 받게 된 것이다.

김만수 부천시장은 “지난해 12월 ‘공정무역도시, 부천’ 비전 선포 후 6개월 만에 공정무역도시 국제인증을 받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그동안 조례 제정, 위원회 구성과 함께 시장, 나들가게, 교회, 대학 등을 망라한 공정무역제품 공급망 형성에 힘써왔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이어 “공정무역제품의 소비도 중요하지만 부천 관내에서 생산되는 중소기업제품들을 공정무역제품으로 인증 받아 관내 생산단체, 기업과 상생할 수 있도록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