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걱정도, 무시도 해선 안될 중국 A株 MSCI 지수편입

중국 A주가 ‘3전 4기’ 끝에 MSCI 신흥시장(EM) 지수에 21일 편입됐다. 그동안 홍콩 증시나 해외 증시에 상장된 기업 주식만 MSCI 지수에 포함됐는데 이번에 본토의 A주들까지 새로 편입된 것이다. MSCI 지수는 세계적인 기관투자자들이 자금 운용의 기준으로 삼는 글로벌 증시 지표다. MSCI에 영향을 받는 자금이 10조 달러를 넘나든다.

이번 A주의 편입으로 외국인 자금이 중국으로 더 많이 흘러들어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MSCI는 중국 A주 중 대형주 222종목을 0.73% 비중으로 신규 편입하겠다고 결정했다. 이에따라 MSCI 신흥국지수에서 중국물이 차지하는 비중은 27.7%에서 28.4%로 높아진다. 상대적으로 다른 나라들의 비중은 줄어들텐데 우리 금융당국은 한국물 비중이 15.5%에서 15.2%로 0.27%포인트 가량 축소될 것으로 예상한다.

자금유출 요인임은 분명하지만 크게 우려할만한 정도는 아니라는게 일반적인 분석이다. 금융위원회도 최대 유출가능 규모를 약 6000억~4조3000억원 수준으로 본다. 국내 외국인 투자 자금의 규모가 700조원에 달하고 지난해 한국 증시의 외국인 투자자금 순유입 규모만도 12조원이다. 올들어 지난 5월까지 9조원이 더 들어왔다. 펀더멘탈만 가지고도 영향을 충분히 상쇄하고도 남는다. 게다가 지수 편입은 5~10년에 걸쳐 장기적으로 이뤄진다.

그렇다고 완전히 무시하고 넘어가서도 안된다. 미국과의 금리 격차가 줄어들고 역전까지 예고되는 상황에서 외국인 자금은 작은 요인에도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기 때문이다. 떨 것까지는 없지만 대비는 필요하다.

가장 간단한 일은 MSCI 신흥국 지수에서 한 단계 올라선 선진국 시장 지수 편입이다. 지난해엔 외국인이 한 번의 등록으로 다수의 주문이나 결제를 할 수 있는 통합결제계좌(옴니버스 어카운트)의 도입과 증시및 외환시장 거래시간 연장(30분) 등의 개선책을 들고 실무자들이 수차례 셔틀회의를 가질 정도로 공을 들였지만 허사였다. 벌써 10년째 고비를 넘기지 못하는 일이다.

물론 선진국 시장지수 편집 자체가 목적일 수는 없다. MSCI가 요구하는 역외 원화 시장 개설이나 외국인 투자등록제도의 철폐 등은 수용하기 어려운 문제다. 외국인 투자 좀 더 받자고 우리 금융시장을 핫 머니의 놀이터로 만들 수는 없는 노릇이다. 그럼에도 노력 자체를 포기해서는 안된다. 이미 한국경제는 신흥국 수준을 넘어선지 오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