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시ㆍ청각 장애인용 TV 보급사업’ 공급자로 선정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삼성전자가 방송통신위원회가 주관하는 ‘시ㆍ청각 장애인용 TV 보급사업’의 TV 공급자로 선정됐다.

방송통신위원회와 시청자미디어재단은 저소득층(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시ㆍ청각 장애인을 대상으로 시ㆍ청각 장애인용 TV를 무료로 보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오는 8월부터 TV와 모니터로 활용 가능한 28형 TV 모니터(모델명: T28H310HKU)를 공급 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국내외 장애인 단체 기관들과 유기적인 협력으로 실제 장애인들이 겪는 TV 사용 환경에 대한 불편함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시ㆍ청각 장애인 맞춤형 특화 기능을 개발하고 이를 실제 제품에 적극 반영했다.

이번에 보급되는 삼성전자 시ㆍ청각 장애인용 TV는 기존보다 더욱 향상된 음성 지원 기능과 다양한 자막 기능을 지원하고, 시ㆍ청각 장애인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전용 리모콘을 제공해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시각 장애인을 위해 TV 정보를 음성으로 들려주는 고음질 TTS(Text To Speech)를 탑재해 시청 중인 방송뿐 아니라 전체 채널에 대한 상세 방송 안내 등 TV의 모든 기능을 음성으로 안내 받을 수 있다.

청각 장애인을 위한 특화된 자막 기능도 지원해 자막의 위치를 자유롭게 이동시켜 방송 시청을 편하게 할 수 있고, 자막의 색상과 글꼴 등을 변경할 수 있다. 자막 크기는 5단계로 조절할 수 있고, 미리 보기 기능도 지원해 편리하다.

삼성전자는 시ㆍ청각 장애인들의 의견을 잘 반영한 장애인 전용 통합 리모컨을 제공한다.

IPTV나 셋톱박스 등 TV 주변 기기를 리모컨 하나만으로 모두 제어할 수 있으며, 리모컨 버튼에 점자를 적용하고 자막 설정, 화면 해설 등 꼭 필요한 기능들을 10개의 핫키(단축키)로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시ㆍ청각 장애인이 TV 사용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동영상 매뉴얼을 제공하며, 전문 설치 인력을 배치해 TV 사용법을 자세하고 친절하게 설명해 준다.

또한 전용 콜센터를 운영하고 24개월 무상 A/S를 제공하는 등 고객 만족을 위한 유지보수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석기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그 동안 접근성 기능 강화를 위해 지속 노력해 왔으며 이번 공급자 선정을 통해 시ㆍ청각 장애인에게 도움을 드릴 수 있게 돼 대단히 기쁘다”며, “앞으로도 방송 소외 계층이 언제 어디서나 TV를 쉽고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