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노트8, 8월 중순 뉴욕에서 공개

[헤럴드경제] 삼성 갤럭시노트7의 후속 제품인 ‘갤럭시노트8’이 오는 8월 미국 뉴욕에서 베일을 벗는다.

[사진제공=유튜브]

20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8월 하순 미국 뉴욕에서 언팩행사를 통해 갤럭시노트8을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은 8월 셋째 주와 넷째 주 중 시기를 고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본래 삼성은 갤럭시노트8을 오는 9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릴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7’에서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같은 시기 공개가 예측되는 아이폰을 의식, 일정을 바꾼 것으로 추정된다.

갤럭시노트8은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등 지난 4월 나온 갤럭시S8의 화면 특징을 가져온다. 디스플레이 크기는 6.3인치 전후로 예상된다. 인공지능(AI) 비서 빅스비, 홍채인식 등 기능도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삼성 프리미엄 스마트폰 중 처음으로 듀얼카메라를 달 가능성도 높다. 삼성은 앞서 이달 중국에서 출시될 갤럭시 C10에 삼성 제품 가운데 처음으로 듀얼 카메라를 넣을 것으로 전망된다.

디스플레이형 일체형 지문인식 센서 탑재 여부는 아직 가닥이 잡히지 않고 있다.

당초 갤럭시S8의 지문인식 센서가 후면에 있는 게 단점 중 하나로 꼽혔던 만큼 차기 플래그십인 갤럭시노트8에선 전면 지문인식 센서가 구현되리라는 예측이 지배적이었으나 삼성이 보안 이슈 등에 부딪혀 이를 포기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삼성은 이와 별도로 미국시장에서 갤럭시S8 시리즈 판매량을 증가시키기 위한 중고폰 보상 판매도 시행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