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AI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으로 기업 시장 공략

- 쉽고 빠르게 빅데이터 분석 및 문제해결 가능
- 서비스ㆍ금융 분야까지 확대 계획

[헤럴드경제=정세희 기자] 삼성SDS가 인공지능(AI)에 기반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으로 기업용 시장 공략에 나선다.

삼성SDS는 21일 서울 잠실 삼성SDS 타워에서 열린 미디어 설명회에서 대용량 데이터를 AI로 분석하는 기업용 통합분석 플랫폼 ‘Brightics AI’를 공개했다.

이 플랫폼은 데이터 분석 모델링을 자동화해 손쉽게 빅데이터를 처리ㆍ분석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보통 최소 2명 이상의 전문가가 최대 3개월 간 분석모델을 만들어 분석해야 할 빅데이터를 ‘Brightics AI’를 이용하면 일반 현업 사용자도 2시간 내로 분석할 수 있다.

특히 이 제품은 고성능 분산처리 기술을 활용함으로써 분석 속도를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수억 건의 데이터를 수집, 분석, 시각화하기까지 일반적으로 3시간 이상 걸리던 과정을 10분 내에 처리가 가능하다.

또한 Brightics AI는 제조ㆍ마케팅ㆍ물류 등 업종별로 빅데이터를 분석할 뿐만 아니라, 문제에 대한 해결책까지 제시하는 처방형(Prescriptive) 알고리즘을 갖췄다.

이에 대해 강화학습 창시자인 리차드 서튼(Richard S.Sutton) 캐나다 알버타 대학교 교수는 “삼성SDS의 처방형 알고리즘은 강화학습 알고리즘을 확장성있게 제공했다”며 “이를 적용한 Brightics AI의 플랫폼 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극찬했다.

삼성SDS는 이 제품을 서비스, 금융 등 다른 분야에도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Brightics AI 클라우드(Cloud) 버전도 이달 말 선보일 예정이다. 클라우드 버전은 클라우드 환경에서 무료로 사용 가능한 기업용 트라이얼 버전을 일반에 공개한 것으로, 데이터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만 있으면 누구라도 직접 데이터 분석플랫폼을 체험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이와 더불어 삼성SDS는 대학의 AI 연구 활동을 돕기 위해 Brightics AI의 대학용 아카데미 버전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홍원표 삼성SDS 사장은 “30여년 간의 업무 노하우와 분석 역량을 집약한 기업용 AI기반 분석플랫폼 Brightics AI가 스마트 팩토리 등 4차 산업혁명의 IT 혁신을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a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