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1호 반려견 놀이터, 반포근린공원에 문 열어

- 600㎡ 부지에 놀이시설ㆍ배변함ㆍ야외테이블 등 설치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에 첫 반려견 놀이터가 오는 26일 반포동 반포근린공원에서 문 연다. 반려견이 목줄 없이 주인과 자유롭게 뛰어놀 수 있는 공간으로, 서초구 지역 최초다 .

서초구는 21일 사업비 2200만원을 들여 660㎡ 규모의 반려견 놀이터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놀이터는 반려견이 즐길 수 있는 계단오르기, 원형통과하기, 장애물피하기 등 다양한 놀이 훈련 시설이 들어섰다. 배변봉투가 달린 배변함, 주민휴식공간인 야외테이블 등도 갖췄다.


반려견간 마찰을 피하기 위해 키 40㎝를 기준으로 중ㆍ소형견과 대형견의 이용공간이 나뉘어있다. 또한 안전을 위해 놀이터 둘레에는 울타리가 쳐져 있다.

구는 반려동물 인구 급증하면서 높아진 반려견 복지수요를 고려하고 잇따른 주민건의를 수용했다. 부지를 검토한 결과 반포천, 서래마을과 인접해 반려견 동반 산책객이 많고 주택과 떨어져 악취, 소음 등 민원발생이 없는 반포근린공원을 결정했다.

특히 반포근린공원 내 기존 녹지와 공원시설을 훼손하지 않고 최소한의 필요시설만 설치했다. 놀이시설과 배변함 등은 공원 정비사업시 발생하는 폐목재를 재활용해 예산을 절감했다.


반려견 놀이터의 운영시간은 화~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다. 동절기 등 안전사고 우려가 있는 경우 휴장할 계획이다.

광견병, 개 홍역 등 전염병을 막기 위해 사전 동물등록돼 내ㆍ외장형 칩이나 목걸이 등의 인식표를 부착한 반려견만 주인과 함께 입장할 수 있게 했다. 안전을 위해 13세 미만 어린이는 성인 보호자와 함께 입장해야 한다.

한편 26일 개장식에는 서초구 수의사회의 애견 무료 건강상담, 반려동물 예절문화 동물교실이 운영된다. 반려견의 어질리티(장애물 시범) 등 볼거리 행사도 열린다.

조은희 구청장은 “주민들이 반려동물과 함께 자유롭게 산책하고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반려견 놀이터를 조성했다”며 “앞으로도 반려동물 인구 1000만 시대에 맞춰 다양한 행정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