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혐의’ 호식이두마리치킨 최 前 회장, “물의 일으켜 죄송”

-피소 18일 만에 경찰 출석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63) 전 회장이 22일 경찰에 출석해 거듭 사과하며 고개를 숙였다. 최 전 회장이 피소된 지 18일 만이다.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강남경찰서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최 전 회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호식이두마리치킨 불매운동으로 피해를 보는 가맹점주들에 대해선 “죄송하다”며 말을 아꼈다. 

여직원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 회장이 21일 오전 경찰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구 서울강남경찰서로 출두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최 전 회장은 이달 3일 강남구 청담동 한 일식집에서 20대 여직원과 단둘이 식사하던 중 강제로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고, 해당 여직원을 호텔로 강제로 끌고 가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최 회장은 지난 15일 경찰서에 나올 예정이었으나 건강상의 이유로 소환 일정 미뤘다.

사건 당시 행인 3명의 도움을 받아 빠져나온 피해자는 곧바로 경찰에 고소했지만 언론 보도에 의한 2차 피해를 우려해 이틀 뒤 고소를 취하했다. 그러나 성범죄가 친고죄가 아니어서 경찰은 A 씨의 의사와 상관없이 수사를 진행해왔다.

한편 성추행 논란이 일자 최 전 회장은 지난 9일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