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혐의 ‘호식이 두마리 치킨’ 회장 오늘 소환 조사

[헤럴드경제=이슈섹션]20대 여직원을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는 유명 치킨 업체 ‘호식이 두 마리 치킨’의 최호식 전 회장이 21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 최 전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 전 회장은 지난 3일 서울 청담동의 일식집에서 20대 여직원을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 조사를 통해 부적절한 신체 접촉이 있었고 호텔 로비에서 모르는 여성 3명의 도움으로 도망쳤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앞서 경찰은 최 전 회장 측에게 지난 15일 출석하라고 통보했지만 최 전 회장은 건강상의 이유로 출석을 미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