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1차 수색 종료…“미수습자 5명 찾을 2차 수색 예정”

[헤럴드경제] 인양된 세월호 내부에서 미수습자를 찾는 1차 수색이 63일 만에 끝맺었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3~5층 객실부를 모두 44개 구역으로 나눠 미수습자를 찾는 선체 수색작업을 마쳤다고 20일 밝혔다.

수습본부는 지난 4월 18일부터 선체 내부로 들어가 3~5층 객실부 수색에 돌입했다.

3층은 일반인 객실과 식당, 4층은 단원고 학생들이 있던 객실, 5층은 교사와 승무원 객실, 조타실 등이 있던 곳이다.

3층 중앙부 우현 에스컬레이터 자리와 선미 좌현 객실, 4층 선미 좌현 객실에서 이번 미수습자 3명 유골 대부분을 찾았다.

객실이 아닌 침몰 해역에서 유골 한 점이 나온 다른 1명을 포함, 이제 9명 미수습자 중 남은 사람은 5명이다.

휴대전화와 옷 등 유류품은 선체 내부와 침몰 해역에서 4108점이 발견, 377점은 유가족에게 돌아갔다.

수습본부는 진입로 확보 등에 따라 조사하지 못한 공간을 이달 말까지 2차로 정밀 수색에 나설 계획이다.

남은 수색구역은 1~2층 화물칸이다. 객실에서 미수습자 5명을 찾지 못한 만큼 화물칸 수색이 불가피하다는 게 관계자들의 입장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