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 SUV 격전장에 뛰어든 ‘스토닉’…유럽서 전세계 최초 공개

-기아차, 20일 암스테르담에서 ‘스토닉’ 첫 공개
-상품 자신감 바탕으로 유럽서 먼저 선보여
-3분기 유럽 출시, 국내는 7월부터 본격 판매 예정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기아자동차가 ‘소형SUV 격전장’으로 꼽히는 유럽에서 신형 소형SUV ‘스토닉<사진>’을 전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달 말 국내 공개에앞서 소형 SUV 강세지역인 유럽에서 먼저 선보인 것이다. 그 만큼 스토닉의 상품성에 대한 자신감이 높다는 뜻으로 이해된다.

기아차 유럽판매법인은 20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유럽 주요 25개국 기자단 및 오피니언 리더 6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신형 소형SUV ‘스토닉’의 미디어 프리뷰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기아차 유럽판매법인은 신형 소형SUV ‘스토닉’의 실제 차량을 공개하고 ▷1.6 디젤 등 예상 엔진 라인업 ▷R&H 및 NVH 기술 ▷최첨단 안전ㆍ편의사양 등 주요 상품설명을 진행했다.


기아차 유럽판매법인 최고운영책임자(COO) 마이클 콜(Michael Cole) 부사장은 “2020년 유럽에서 판매되는 차량 10대중 1대는 ‘스토닉’이 속한 B 세그먼트 SUV가 될 것”이라며 “스토닉은 기아차의 품질, 디자인, 브랜드 자신감을 바탕으로 탄생했으며, 유럽에서 가장 주목받는 차이자 베스트셀링카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 유럽판매법인에 따르면 B 세그먼트 SUV는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크게 성장하고 있는 차급이다. 매년 110만대가 팔리며 전체 판매의 7%를 차지하고 있다. 2020년에는 B 세그먼트 SUV 판매가 연간 200만대에 달하며 결국은 C 세그먼트SUV의 판매량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된다.

이 같은 소형SUV 강세지역인 유럽에서 기아차가 신차를 대대적으로 공개한 것은 ‘스토닉’에 대한 강한 자부심과 자신감을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아차 유럽디자인센터와 남양연구소 기아디자인센터의 협업으로 완성된 ‘스토닉’은 2013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돼 찬사를 받았던 프로보(PROVO) 콘셉트카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됐다.

스토닉은 속도감이 느껴지는 다이내믹한 실루엣과 전체적인 볼륨감의 조화로 SUV의 강인함은 물론 민첩함이 강조된 것이 특징으로 꼽힌다.

기아차는 스토닉을 유럽에서 3분기내에 출시할 계획이며, 국내에서는 이달 말 공개 후 7월부터 본격적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