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협회 포럼 “전기차만 친환경차? 아직은 하이브리드차 주도 ”

-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비전’ 주제…KAIDA 오토모티브 포럼 개최
- “인프라 부족 등 문제로 전기차 자리잡기까진 시간 걸려”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최근 환경오염에 대한 우려가 깊어지며 국내 소비자들 사이에서 친환경차가 각광받고 있다. 특히 친환경차는 곧 전기차라는 인식이 자리잡으며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그러나 국내외 관계자들은 국내 친환경차 시장에 전기차의 시대가 도래하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이라며, 하이브리드 전기차(HEV, 이하 하이브리드 차)에 주목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21일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비전’을 주제로 제2회 ‘KAIDA 오토모티브 포럼’을 개최했다.

[사진설명=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21일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비전’을 주제로 제2회 ‘KAIDA 오토모티브 포럼’을 개최했다. 이형철 한양대 교수가 ‘하이브리드 전기차의 기술’이라는 주제로 발표에 나서고 있다.]

정재희 KAIDA 회장, 윤대성 KAIDA 부회장, 허건수 한양대 교수, 이형철 한양대 교수, 아베 시즈오 토요타자동차 상무이사, 타카하시 오사무 PEVE 상무이사, 김재산 만도 상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포럼에서 각계 전문가와 CEO 등은 하이브리드 차량의 기술과 그 중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최근 대기질 오염, 지구 온난화 등 각종 환경 문제가 대두되며 전기차가 주목받고 있지만, 국내 여건상 현재로선 하이브리드 차가 가장 유망한 솔루션이란 것이다.

윤 부회장은 포럼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기차가 좋긴 하지만, 국내엔 아직 전기차 충전소 등 인프라 구축이 미흡해 불편함이 크다”면서 “당분간은 하이브리드 차에 주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럼의 사회자를 맡은 허건수 교수도 “아직까진 하이브리드 자동차 만큼 일반에게 다가온 친환경 자동차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포럼의 연사로 참석한 이형철 교수는 ‘하이브리드 전기차의 기술’이란 주제를 통해 “현재 하이브리드 차는 자동차 시장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HEV 관련 기술 연구 개발도 자동차 기술 분야의 주요 연구 분야 중 하나”라며 HEV 기술 개발의 청사진을 소개했다.

아베 상무는 ‘토요타 하이브리드 시스템’ 발표에서 “토요타의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전기차(E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lug-in Hybrid Vehicle), 수소연료전지차(FCV) 등과 같은 차세대 친화경 자동차 개발을 위해 필요한 모든 요소를 포함하는 핵심 기술”이라며 토요타 하이브리드 기술을 통해 하이브리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타카하시 상무와 김재산 상무는 하이브리드 자동차용 배터리와 48V하이브리드 시스템 등 기술적 측면에서 하이브리드 차량을 살폈다.

한편 KAIDA는 작년부터 글로벌 자동차의 시장 트렌드를 소개해오고 있다. 지난해 열린 제1회 오토모티브 포럼에선 디젤 자동차의 미래를 주제로 국내외 업계, 학계 전문가 등과 함께 디젤 엔진의 신기술, 경유차 실도로 배출가스 관리제도 등을 조명했다.

정재희 회장은 “KAIDA는 앞으로도 오토모티브 포럼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국내 업계 및 글로벌 자동차시장에 대한 이해와 향후 흐름 파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