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열대로 변한 한반도…충남 홍성서 바나나 열려

[헤럴드경제=이슈섹션]최근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충남 홍성에서도 아열대성 과일인 바나나가 열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에 바나나가 열린 곳은 충남 홍성군 갈산면의 한 가정집 텃밭으로 집주인이 3년 전에 심은 바나나 나무 4그루 가운데 1그루에서 열매가 맺힌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의 한 가정집에 이어 홍성에서도 바나나가 열리면서 우리나라의 기후가 아열대성으로 변하고 있음을 실감케 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