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1이닝 무실점 깔끔투…공 8개만 던져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끝판왕’ 오승환(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35)이 동점 상황서 등판해 1이닝을 완벽하게 막아냈다.

오승환은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방문 경기에서 1-1의 균형이 이어진 9회말 팀의 4번째 투수로 등판했다.

오승환은 첫 타자이자 필라델피아의 4번 타자인 토미 조셉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오승환은 볼 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5구째 93.8마일(약 151㎞)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바깥쪽 코스에 찔러넣어 헛스윙을 유도했다.

이어 마이켈 프랑코는 초구 93.1마일(약 150㎞) 포심 패스트볼로 2루수 뜬공 처리했다.

다니엘 나바는 2구째 체인지업으로 2루수 앞 땅볼로 요리한 오승환은 공 8개 만으로 1이닝을 깔끔하게 틀어막았다.

오승환이 마운드에 오른 것은 지난 16일 밀워키 브루어스전에서 에릭 테임즈에게 끝내기 홈런을 기록하며 시즌 3패(1승 15세이브)를 기록한 이후 닷새 만이다.

오승환은 자신의 임무를 완벽하게 마치고 10회말 마운드를 케빈 시그리스트에게 넘겼다.

평균자책점은 3.48에서 3.38로 낮췄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