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 중국사람이나”…낯 부끄러운 ‘일회용 컵 공해’

-더울수록 ‘일회용 컵’ 무단투기 급증
-지난해 4~9월 투기 단속 건수 6만4826건
-1~3월ㆍ10~12월보다 43.9% 이상 증가
-서울시, 매년 휴지통 늘리지만 역부족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날이 더워지면 서울 도심은 일회용 컵 무단투기로 몸살을 앓는다. 서울시는 매년 도로변 쓰레기통을 늘리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서지만, ‘일회용 컵 공해’를 막기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최근 서울 중구 명동 ‘을지로입구ㆍ시청입구’ 버스 정류장을 가보니 누군가 버리고 간 일회용 컵 하나가 보였다. 커피전문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테이크아웃 용 플라스틱 컵이었다. 얼음 등 내용물도 절반 가량 남은 상태였다.

[사진설명=서울 중구 명동의 한 버스정류장 의자 위에 일회용 컵 두개가 버려져 있다.]

기다리던 버스가 오자 한 30대 여성도 의자에 들고 있던 일회용 컵을 바로 옆에 ‘자연스레’ 내려놨다. 그는 주위를 둘러보더니 버스를 향해 뛰어갔다.

다른 버스정류장도 마찬가지였다. 이 날 중구 일대 버스정류장 10곳을 둘러본 결과 7곳에서 버려진 일회용 컵을 찾았다. 정류장 일대 바닥과 도로를 굴러다니기도 했다.

버스정류장만의 문제는 아니었다. 서초구 서초동에 있는 지하철 3호선 교대역 7번 출구 앞을 지켜보니 직장인들이 대화를 나누다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일회용 컵을 인근 난간에 두고 떠났다. 주변 쓰레기통은 있으나마나였다. 이 날 만난 대학원생 유대연(27) 씨는 “중국 등 다른 나라의 민폐를 욕하기 앞서 우리부터 고칠 게 많다”며 “날이 더 더워지면 교대역 인근에는 일회용 컵이 산더미처럼 쌓인다”고 말했다.

실제 서울시의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현황을 보면 단속 건수는 이 맘때인 초여름철부터 급증한다. 지난해 2ㆍ3분기(4~9월) 단속 건수는 6만4826건으로, 1ㆍ4분기(1~3월ㆍ10~12월) 4만5042건 보다 무려 1만9874건(43.9%)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ㆍ3분기에는 일회용 컵 무단투기로 적발되는 시민이 상당수라는 게 시 관계자의 설명이다.

서울시는 일회용 컵 무단투기를 예방하기 위해 매년 가로변 등에 쓰레기통을 늘리고 있다. 2014년 말 4884개이던 서울시 관리 쓰레기통은 지난해 말 5640개로 756개(15.4%) 증가했다.

또한 25개 자치구는 전담인력 모두 801명을 통해 단속에 나서고 있다.

[사진설명=서울 서초구 서초동의 한 지하철역 입구 난간 위에 일회용 컵들이 놓여있다.]

그런데도 쓰레기 무단투기는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시 단속 건수는 2015년 9만6093건에서 지난해 10만9868건으로 오히려 1만3775건(14.3%)이 늘었다. 더욱 획기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와 관련해 환경 미화원들 사이에선 일회용 컵에 ‘보증금’을 부여하는 방안이 거론된다. 일회용 교통카드 처럼 일정금액의 보증금을 더해 산 뒤, 회수처에 반납하면 해당 금액을 돌려주는 방식이다. 환경 미화원 이모(45) 씨는 “이미 독일에선 시행하고 있는 방안으로, 빈 용기를 반환하면 100~300원 가량 금액을 돌려준다고 한다”며 “관리에 대한 책임도 부여하는 한편 저소득층에는 소일거리도 생기니 일석이조”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