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 “강경화는 강경화고 김이수는 김이수”

-국회 경색 해법으로 사안별 분리대응 및 야당 협조 당부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정국 경색을 풀기 위해 사안별 접근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청문회 및 임명 강행은 해당 장관별로, 또 추경 및 각종 민생법안 처리는 그것대로 시급성을 고려 해결해 나가자는 야권을 향한 호소다.

우 원내대표는 21일 SBS라디오 박진호의 시사 전망대에 출연 “추경과 정부조직법 처리가 문제”라며 “인사 청문회는 인사 청문회고, 강경화는 강경화고, 김이수는 김이수”라고 강조했다. 여야 대치 국면의 원인인 이들 개별사안을 분리해 하나하나 따로 접근하자는 의미다.


그는 “다 연계해서 풀고자 하는 식의 접근은 (민주당이) 야당 시절에도 이정도까지는 안했던 것”이라며 “합리적으로 접근하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조국 정무수석의 국회 참석을 위한 운영위원회 개최 논란과 관련해서는 ‘운영위원장 교체’가 우선임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정우택 대표와 여러 차례 만났지만 절대 내줄 수 없다고만 했다”며 “지금은 정권 교체가 됐고, 국회 운영의 안정성과 책임성을 위해서라도 여당이 운영위원장을 맡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압박했다.

동시에 청와대의 발언 논란에 대한 해명과 사과도 함께했다. 전날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국회를 방문한 것과 관련 “인사청문회를 통해 국회가 적합 및 부적합 여부를 판정하고, 이것을 대통령이 보고 최종 결정하는 것, 즉 인사청문회가 사실상 참고사항인 점은 맞다”면서도 “하지만 청와대 대변인이 이렇게 이야기하는 것은 불쾌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의 인사청문회 관련 발언에 국회 무시, 협치를 포기한 행위라며 날을 세운 야당의 오해를 풀어달라는 당부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