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에쓰오일, 지역 일자리 창출 위해 손잡아

- ‘석유화학복합시설 건설현장 일자리 연계’ MOU 체결
- 울산시, 에쓰오일, 대림산업, 대우건설 등 6개 민관 참여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울산 지역 기업과 공공기관이 지역 일자리 창출에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울산시는 본관 7층 상황실에서 ‘에쓰오일 석유화학복합시설 건설현장 일자리 연계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양해 각서에는 울산시(시장 김기현), 부산지방고용노동청울산지청(지청장 양정열) 울산시 동구(청장 권명호), 에쓰오일(부사장 김형배), 대림산업(대표이사 강영국),대우건설(대표이사 박창민) 등 6개 민관이 참여한다.

이들 참여 민관은 양해각서를 통해 앞으로 에쓰오일 석유화학복합시설 건설현장의 인력 필요 시 조선업 퇴직자 등을 포함한 지역 내 구직 인력의 채용알선과 고용을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앞서 지난 4월 3일 울산시는 에쓰오일 석유화학복합시설 건설현장 사무실에서 시공업체인 대림산업, 대우건설 및 협력업체 관계자와 지역 일자리, 지역민 채용확대방안을 위한 간담회를 갖고 구인ㆍ구직자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기현 시장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특히 지역 내 조선업 퇴직자 등 울산 지역민 채용이 활발하게 이루어져 지역 고용률 상승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에쓰오일 석유화학복합시설 건설공사’는 8조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대규모 공사로 1만 9600여 명의 고용유발효과, 연간 20억달러 수출 증대 등 지역경제 활성화 및 고용 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6월말 현재 45%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