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 ‘독도는 일본땅’ 학습지도요령 해설서 항의…정무공사 초치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정부는 21일 일본 정부가 초ㆍ중학교를 대상으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를 일본의 땅이라고 주장한 학습지도요령 해설서를 공표한 것에 강력히 항의했다.

외교부는 이날 일본 정부의 조치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금번 일본 초ㆍ중학교 학습지도요령 해설서 개정은 일본의 자라나는 미래세대에게 잘못된 영토 관념을 주입하는 것으로서, 한일 양국 간의 미래지향적 관계발전에도 부정적 영향을 초래한다는 것을 일본 정부는 분명히 자각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역사적ㆍ지리적ㆍ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어떠한 도발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이날 정병원 외교부 동북아국장은 항의의 뜻으로 기타가와 가쓰로 주한일본 정무공사(총괄공사 대리자격)를 초치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