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與野 대치 원인은 대통령, 해법 직접 내놔야”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여야 강대강 대치를 풀려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해법을 내놔야 한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직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사태의 빌미를 제공한 것은 검증을 제대로 못 한 문 정부에 책임이 있다”며 “문 대통령이 의혹 해명이 안 된 분들을 임명 강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이) 뭐를 주면 무얼 하겠다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은 전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과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검증 부실을 이유로 국회 운영위를 열고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부르는 방안 등을 논의하려 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청문회 도중 난입하면서 결국 결론을 내지 못하고 끝났다. 

[사진=박해묵 기자/[email protected]]

정 원내대표는 “야 3당의 요구로 개최된 운영위가 민주당의 방해 속에서 파행 됐다”며 “여당인 민주당이 회의 중에 들어와 고성을 지르는 등, 의사일정을 방해하는 구태를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그는 “다음 운영위에서 여야 간 원만한 합의가 이뤄져 관계자 출석시킬 수 있도록 여당의 협조를 부탁한다”며 “청와대 인사라인의 국회 출석 등을 포함한 인사실패 규명이 선결과제인 만큼 (국회) 정상화를 위한 여당의 자세 전환을 촉구한다”고 했다.

여야 간 대치가 풀릴지는 4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판가름날 전망이다. 정 원내대표는 “4당 원내대표의 의견이 잘 반영돼 합의문이 만들어진다면, 회동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특위 연장 문제나 신설문제가 22일 본회의에 올라가야 하기 때문에 여야정협의체 구성에 대해선 합의를 봤다”면서도 “추경안에 대해서는 야 3당 정책위의장이 여건이 안 됐다는 뜻이기에 합의가 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