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거래, 이젠 말로 한다

SKT, 3분기중 AI증권 서비스 선봬
AI 단말기 ‘누구’로 종목시세 확인

“내 관심 종목 시세를 상승률 순으로 알려줘”

말 한 마디로 주식 정보를 파악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서비스가 오는 3분기에 등장한다. 사용자들은 거래량이 많은 증권 종목부터 최고 상승률 종목, 외국인이나 기관이 가장 많이 거래한 종목 등의 정보를 음성명령으로 알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과 삼성증권은 21일 서을 을지로 SK텔레콤 T타워에서 ‘인공지능 음성 금융 서비스’ 제공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관련 서비스를 3분기 중 출시키로 했다고 밝혔다.


AI증권 서비스는 SK텔레콤의 AI 기기인 ‘누구’를 활용해 ▷관심 종목 주식시세 조회 ▷국내ㆍ외 주가지수, 시황 정보 안내 ▷주식종목과 펀드 추천 ▷삼성증권 고객센터 통화 연결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사용자는 관심종목을 10개까지 등록할 수 있고 관심 종목의 개별시세를 포함해 오른 종목과 내린 종목, 관심 종목의 상승률까지 알려줄 예정이다.

‘누구’와 주식시장을 파악할 수 있는 질의 응답도 가능해진다. 거래량 1,2,3위 종목과 외국인ㆍ기관 매매 상위 종목도 설명해준다. 한국 시장 외에도 미국, 중국, 홍콩, 대만, 일본, 독일, 영국 주식시장 지수를 조회할 수 있다. 아울러 삼성증권에서 선정한 추천 종목도 음성으로 안내해준다.

두 회사는 오는 3분기에 증권 조회 기능 중심의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투자 수익률 분석, 대화형 맞춤 상품 추천도 가능하도록 ‘음성 금융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김성한 SK텔레콤 AI사업본부장은 “은행, 증권, 카드, 보험 등 생활 금융 전반에서 고객이 AI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세정기자/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