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서 일부러 女승무원 앞에…” 동국대, 교수 막말 규탄 대자보

[헤럴드경제=이슈섹션]대학 강단에서 여성 대상 성희롱이나 성소수자 차별ㆍ혐오 발언이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국대 총여학생회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9일까지 강의 도중 나온 성차별ㆍ혐오ㆍ비하 발언을 제보받아 문제가 되는 발언을 교내에 대자보로 게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제보받은 발언 45건 가운데 여성혐오가 29건으로 가장 많았고, 성소수자 혐오(9건)ㆍ장애인 혐오(2건)ㆍ인종 혐오(2건)ㆍ기타(3건) 발언도 존재했다. 

[사진제공=동국대 총여학생회ㆍ연합뉴스]

대자보에는 여성은 정치, 과학기술 등에 관심이 없다고 단정하는 발언이나 여성을 외모로 평가하는 발언 등이 실렸다.

대자보에 따르면 한 전공과목 교수는 “지하철에서 일부러 여자 승무원이 보이는 곳에 앉는다”고 말했고, 또 다른 교수는 “여자가 제사도 지낼 줄 모르면서 시집가면 어쩌려고 그러냐”고 발언했다.

“우리나라 여자들이 다 취집(여성이 결혼해 전업주부가 되는 것을 뜻하는 신조어)을 해서 우리나라의 국내총생산(GDP)이 낮다”, “지하철에서 화장하지 마라. 프랑스에선 몸 파는 여성이나 그렇게 한다”라고 말한 교수도 있었다.

교양 수업에서 교수로부터 “여자들은 매일 스마트폰으로 옷이나 구경한다. 그래서 불행하다”거나 “수사자는 암사자를 여럿 거느린다, 그게 남자들의 꿈”이라는 발언을 들은 학생들도 있었다.

제보에 따르면 “동성애자는 유전적으로 돌연변이”라는 등 성소수자 혐오발언과 장애인 비하, 중국인 등 인종차별 발언도 있었다.

총여학생회는 “강의실이라는 일상적인 공간에서 벌어지는 강의자의 폭력적인 발언이 사소한 문제가 아님을 알리기 위해 발언 공개를 결정했다”며 “강의 중 느낀 제보자의 불편함은 ‘예민한’ 사람만의 몫이 아니라 우리 모두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총여학생회는 이번 조사 결과를 교내 모든 교수에게 발송하고 교내 인권센터에도제출해 후속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인권센터 관계자는 “총여학생회의 조사 결과를 받으면 교원들에게 사례를 공유하고 예방교육을 시행해 재발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결과를 검토해 심각한 문제 발언은 신고할 수 있도록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