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거짓말’ 치킨 배달 알바, 본사 정직원 된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경기도 안양시는 ‘착한 거짓말’로 네티즌들을 감동시킨 치킨 배달 아르바이트생이 치킨업체 본사 정직원 된다.

치킨업체 본사 역시 가맹점 소속 배달 아르바이트인 정 씨를 본사 정직원으로 채용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123RF]

또 안양시는 20일 시청에서 정준영 씨(23)에게 ‘선한 시민상’을 수여하고 지역에 귀감이 되는 행동으로 감동을 선사한 정 씨에게 감사를 전했다.

안양시에서 치킨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는 정 씨는 지난 11일 언어 장애가 있는 여성 고객으로부터 전화로 주문전화를 받고 해당 가정이 반지하에 있고 장애가 있는 어머니가 아들에게 치킨을 사주려하는 것을 알았다.

이에 정 씨는 가맹점 주 몰래 본인의 돈으로 치킨을 사서 무료로 선물하면서 해당 고객에게는 “행운의 7번째 손님’이어서 무료”라며 이른바 ‘착한 거짓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씨는 해당 내용을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리면서 알려졌으며 해당 치킨업체와 자치단체에서도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하면서 정 씨의 선행을 포상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