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창식 중구청장, ‘1호차’ 의전 없는 지하철 출근에 ‘눈길’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매달 넷째주 수요일인 ‘대중교통 이용의 날’이 되면 직접 지하철을 타고 출퇴근을 하는 구청장이 있어 눈길을 끈다.

21일 서울 중구에 따르면 최창식 중구청장은 지난해 7월부터 대중교통 이용의 날마다 지하철 3호선 약수역을 통해 구청으로 이동한다.

수행비서인 박병기 주무관과 함께 지하철 3호선 충무로역에서 내린 뒤 구청으로 걸어간다. 서류가방을 들고 전동차를 오르내리는 모습이 여느 직장인과 다름 없다는 게 목격 주민들의 이야기다.

21일 최창식 서울 중구청장이 주민들과 함께 지하철을 타고 출근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 중구]

대중교통 이용의 날은 유가 상승으로 에너지 절약이 사회문제로 대두되자 대중교통을 타며 에너지를 아끼자는 취지에 따라 서울시가 지난 2011년 3월부터 매달 넷째주 수요일로 지정했다.

이 날이면 서울시와 산하기관, 도심 공공기관 주차장이 폐쇄된다. 관용차량과 장애인 차량은 예외로 이용 가능하다.

최근에는 미세먼지 문제도 심각해져 대중교통 이용의 날의 중요성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최 구청장은 이 같은 목적이면 윗선부터 모범이 돼야한다는 판단으로 대중교통 이용에 앞장선 것으로 알려졌다.

역대 구청장 중 이런 일이 없어 직원들도 당황했으나, 이제는 같은 지하철을 타는 구청장과 대화를 나누며 출퇴근을 할 정도로 자연스러워졌다는 후문이다.

최 구청장은 지난 5월 24일에는 오전 7시30분에 열리는 서울시 구청장협의회에 맞춰 지하철을 타다 을지로5가 내 목공소에서 불이 났다는 소식을 듣고 곧장 화재 현장으로 가기도 했다. 오전 5시30분께 화재가 발생한 지 30분도 안 돼서다.

최 구청장은 “미세먼지도 줄이고, 건강도 좋아지고, 지구 환경도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이라며 “구청장을 하는 동안 대중교통 이용에 솔선수범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