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이차전지산업’ 미래 성장동력으로 키운다···2021년까지 ‘이차전지관리시스템 기반’ 구축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충남도가 스마트폰, 전기자동차, 드론,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거대 시장에서 활용성이 매우 높은 이차전지 산업을 육성키 위해 적극 나선다.

도는 산업통상자원부 공모 사업으로 선정된 ‘이차전지관리시스템(BMS·Battery Management System) 산업 육성을 위한 기업지원 기반 구축’ 사업 협약을 지난 20일 체결했다.

이차전지관리시스템은 배터리 팩의 전압, 전류 및 온도를 모니터링 해 최적의 상태로 유지 관리하는 것으로, 이차전지의 안전성과 신뢰성 확보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협약에는 도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천안시, 충남테크노파크가 참여했으며, 협약을 계기로 본격적인 이차전지 산업 육성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2017〜2021년까지 총 13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천안시 소재 충남테크노파크 물류관 내에 이차전지관리시스템 관련 시험 장비가 구축된다.

이 시험장비는 도내 관련 기관·업체가 기술개발 지원 및 전문인력 양성, 네트워크 구축 등에 활용, 도내 이차전지 산업육성의 교두보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도 관계자는 “이번 기업지원 기반 구축을 통해 지역 업체의 이차전지관리시스템 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함으로써 이차전지의 안전성과 성능을 향상시킬 것”이라며 “이차전지 산업을 충남의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적극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차전지산업은 우리나라와 일본, 중국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분야로,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대기업을 비롯한 다수의 기업이 충남도내 서북부를 중심으로 위치해 있다.

kwonh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