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시진핑 도움 안통했다”…북한문제 독자적 해법 강구 시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북한 문제와 관련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중국의 도움 노력을 매우 고맙게 생각하지만 그런 노력은 제대로 통하지 않았다”고 적었다. 이어 “적어도 나는 중국이 시도했다는 것은 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발언은 그가 북한에 17개월간 억류됐던 오토 웜비어(22)씨가 송환된 지 얼마 안 돼 사망한 사건에 대해 “완전히 치욕스러운(disgrace), 절대 일어나서는 안될 일”, “북한 정권의 잔혹성 규탄” 등 연일 북한을 성토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이를 두고 미 정치권과 외교가에서 미국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대중 압박을 더욱 강화할 것임을 경고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가운데 일각에선 중국을 통한 북핵 해결 노력이 힘들다고 판단될 경우 더는 중국에만 의존하지 않고 본격적으로 독자 해법을 모색할 것임을 시사한 것이라는 분석을 제기하고 있다.

미국의 독자 해법에는 ▷북한에 대한 고강도 독자제재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의 기업과 기관을 직접 겨냥한 ‘세컨더리보이콧’(제3자제재) 등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미 언론들도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중국을 통한 대북 제재 노력을 사실상 ‘실패’로 규정한 것이라면서 향후 미국의 대북 정책이 수정될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북한을 압박할 능력이 있다는 데 대해 믿음(faith)을 잃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김정은을 설득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시도가 웜비어의 사망으로 인해 더욱 복잡해지게 됐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 트럼프 대통령의 성명이 중대한 정책 변화를 의미하는 것인지는 확실치 않지만 21일 열리는 미중 외교안보대화를 앞두고 중국에 압박 수위를 높이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문재연 기자/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