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번주 ‘코미 테이프’ 존재 여부 밝힌다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주 중 일명 ‘코미 테이프’의 존재 유무를 밝힌다. 코미 테이프는 미 정국을 뒤흔든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의 폭탄 발언의 사실 여부를 확인해줄 핵심 증거물이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20일(현지시간) ‘코미 테이프가 있냐’는 질문에 “대통령은 그에 대해 발표할 것”이라며 “이번 주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사진=트럼프 대통령과 코미 전 FBI 국장]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기간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간 내통 의혹을 수사하던 코미 전 FBI 국장을 경질했다.

이후 코미 전 국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1대 1 면담에서 수사 중단 외압을 받았다고 폭로하고 증거자료로 일명 ‘코미 메모’를 공개하는 등 트럼프 대통령을 궁지로 몰아넣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도 당시 대화 내용이 담긴 테이프가 있다고 주장해 양측 간 진실 공방이 시작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주 녹음 테이프가 있다고 공개하면 코미 사태의 파장은 더욱 확산될 전망이다. 그러나 정황상 트럼프 대통령이 테이프를 직접 공개할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도 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비밀경호국에 백악관 내 녹음 테이프나 녹취록을 요청했으나 “백악관 내에서 대화 내용이 담긴 녹음 테이프는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비밀경호국이 아닌 다른 기관이 녹음했을 가능성도 있어 녹음 테이프가 아예 없다고 단정할 순 없다고 WSJ은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