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타운 1단계 통합데이터센터 준공

- 국내 금융권 최초 그룹 내 모든 IT 인프라 통합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청라국제도시에 추진 중인 하나금융타운의 1단계 사업인 ‘통합데이터센터’ 준공식이 20일 거행됐다.

이날 준공식에는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을 비롯해 제갈원영 인천시의회 의장과 송영길ㆍ이학재 국회의원, 이영만 인천경제자유구청청장, 강범석 인천 서구청장, LH공사 인천지역본부장 등 사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하나금융그룹의 통합데이터센터는 그룹 내 모든 관계사의 모든 인적ㆍ물적 IT 인프라 및 기술을 한 곳에 집약해 통합한 국내 금융권 첫 사례로, 지난 2015년 6월에 착공한 이후 2년 만에 준공됐다.


지난 5월 그룹 IT 시스템 이전을 완료한 통합데이터센터에는 이번 달 말까지 그룹 내 1800여 명의 모든 IT 관련 직원들이 입주하게 된다.

하나금융그룹은 통합데이터센터를 통해 기존에 관계사별로 분산ㆍ관리돼 오던 IT 인프라와 인력을 집중화해 디지털 금융 시대에 걸맞는 그룹의 IT 역량과 효율성을 발휘할 수 있게 됐다.

특히 비용절감의 효과뿐만 아니라 유연하고도 효율적인 데이터의 관리 및 활용이 가능해져 고객들에게는 더욱 유용하고 편리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질 예정이다.

이번 1단계 통합데이터센터 구축을 담당한 하나금융그룹의 IT 전문기업 하나금융티아이(대표이사 박성호)는 통합데이터센터 준공을 기점으로 사명을 ‘하나아이앤에스’에서 ‘하나금융티아이(Hana TI)’로 변경했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IT는 모든 산업의 중심에 있다”며 “통합데이터센터 구축과 인도네시아 현지 IT 법인 설립을 통해 핀테크가 중심이 되는 글로벌 진출의 발판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1단계 사업인 통합데이터센터 준공에 이어 그룹의 인재 육성을 위한 연수 시설인 하나글로벌인재개발원과 실내체육 및 각종 행사를 할 수 있는 복합 체육시설 등이 들어서는 2단계 사업까지 완료되면 하나금융타운은 명실공히 금융 IT와 글로벌 인재 육성의 허브로 자리매김해 지역 경제 발전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