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은폐 의혹’ 숭의초 서울교육청, 감사 착수

서울특별시교육청이 재벌총수 손자와 유명 연예인 아들이 연루된 학교폭력 사건을 은폐ㆍ축소하려 한 의혹이 제기된 숭의초등학교에 대해 감사에 착수한다.

서울교육청은 서울 중구에 위치한 숭의초에 대해 특별장학을 실시한 결과, 사안처리 부적정의 책임 소재를 명백히 하고 학교폭력 가해학생을 고의적으로 누락시켰는지 여부를 추가로 조사하기 위해 감사에 착수한다고 21일 밝혔다. 

숭의초에 대한 특별장학반이 지난 19일부터 시작한 특별장학에 앞서 서울 중구 숭의초 정문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진원 기자/[email protected]

서울교육청은 지난 19~20일 이틀간 실시한 특별장학을 통해 숭의초가 학교폭력 사안 접수 후 교육청 보고와 전담기구 조사를 지연했고, 피해학생에 대한 긴급보호조치를 실시하지 않는 등 학교폭력 사안을 부적절하게 처리했음을 확인했다.

특히, 가해학생을 고의적으로 누락시켰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특별장학을 통해 조사한 결과만으로는 사실 규명에 어려움이 있다는 것이 서울교육청의 판단이다.

서울교육청 관계자는 “향후 감사를 통해 학교폭력의 은폐ㆍ축소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감사를 통해 학교폭력 은폐ㆍ축소 시도 등이 발견되면 엄중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동윤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