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난방공사, 노사 합동 ‘생태보전체험사업’ 시행

[헤럴드경제(성남)=박정규 기자]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김경원)는 북한산생태탐방연수원에서 ‘쉬어가는 생태발걸음’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오감을 통한 자연체험 둘레길 걷기, 짚라인 체험, 화분만들기 등 지적장애인 60여명과 한난 노·사 합동봉사단 30여명이 함께 참여했다.

한국지역난방공사의 ‘소외계층 생태보전체험사업’은 평소 생태체험이 어려운 장애인, 노인, 취약아동, 한부모 가정, 보호관찰 청소년 등을 대상으로 문화체험 제공을 통하여 신체적ㆍ정신적 건강 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에는 국립공원(경주, 북한산, 북한산도봉, 북한산생태탐방연수원)에서 역사문화해설, 둘레길 트레킹, 화랑승마체험, 자연해설, 동궁원 탐방 등 총 13회에 걸쳐 지원된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송태섭 봉사자는 ‘이번 활동을 통해 장애인 친구가 생겨 기쁘고, 함께 만든 화분에 각자의 이름을 새겨주었다’며 “편견 없이 함께 사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세상을 변화시키는 행복에너지’라는 사회공헌 비전 달성을 위해 3대 핵심가치인 ‘희망에너지’, ‘나눔에너지’, ‘녹색에너지’ 분야의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펼치고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