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상조 때리기’?…재벌개혁 법안 험로 예고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의 재벌개혁 행보에 험로가 예고되는 분위기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에서 김 위원장의 행보를 비판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향후 대기업 경제력 집중 근절 등에 있어 필요한 법 개정 사안에 있어 국회의 협조가 절대로 필요한 상황에서 야당의 비협조는 김 위원장의 개혁드라이브에 찬물을 끼얹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정태옥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밝힌 논평에서 김 위원장을 ‘개선장군’이라고 표현하며 23일로 예상되는 김 위원장과 4대기업 관계자와의 간담회를 ‘사열’하는 것이냐고 되물었다.


정 원내대변인은 “재벌들은 그동안 국민의 지탄을 받아왔고, 개혁되어야 할 행태 또한 많았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공정위가 해야 할 역할이 크다”면서도 “그 형식이나 내용이 너무 나가고 있다. 4대 재벌 내부에서도 그 간담회에 누가 나갈지, 가서 무슨 이야기를 해야 할지, 국민들의 눈에는 또 어떻게 보일지 전전긍긍하고 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그러면서 “그런 공개된 자리에서 재계가 동시에 모여 도대체 무슨 생산적인 논의가 진행될 수 있을 것인가”라며 “결국 일방적인 훈시에 소유권도 없는 경영자들이 머리를 조아리고 헤어질 때는 이미 만들어진 합의문을 기자들에게 나누어 주는 것으로 끝날 것”이라며 혹평했다.

끝으로 정 원내대변인은 “이왕 중요한 자리에 임명됐으면 쇼하지 말고 차분하게 진정성 있게 개혁할 것을 주문한다”며 “덧붙이자면 치킨 프렌차이즈 업체조사로 치킨 가격 인상을 막은 일, 그것은 잘했다”고 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