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향후 모든 사태의 책임 전적으로 北에 있다”

-“北 대남도발 강력하게 응징할 것”
-합참 경고성명, 무인기 도발 규탄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합동참모본부는 21일 북한의 무인기 침투도발에 대해 추가 도발 중단을 촉구하면서 강력히 응징하겠다고 밝혔다.

전동진(준장) 합참 작전1처장은 이날 국방부가 강원도 인제에서 발견된 소형무인기 조사결과 북한 소형무인기로 확인됐다고 밝힌 뒤 발표한 ‘대북경고성명’에서 “우리 군은 지난 9일 강원도 인제군 야산에서 발견한 소형무인기의 특성과 비행경로, 사진 등을 정밀분석했다”며 “분석결과, 금년 5월2일 북한 강원도 금강군에서 이륙해 성주 사드 배치지역을 정찰 후 복귀 중 추락한 것으로 이는 명백한 북한 소행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사진 분석을 통한 북한 무인기 비행항적 [그림=국방부 제공]

이어 “북한 무인기가 우리 영공을 침범하고 군사기지를 정찰한 행위는 ‘정전협정’과 ‘남북불가침 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중대한 도발행위”라고 비판했다.

전 작전1처장은 특히 경고성명에서 “우리 군은 북한의 연이은 무인기 침투도발을 강력히 규탄하며 모든 형태의 도발을 즉각 중단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면서 “북한이 이러한 대남도발을 계속한다면 우리 군은 강력하게 응징할 것이며 향후 모든 사태의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에 있다는 것을 엄중히 경고하는 바 이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