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포토] ‘잉어의 죽음’

[헤럴드경제(세종)=이상섭 기자] 이런 극심한 가뭄은 없었다.

농민들은 갈라진 논바닥으로 모내기 마저 하지 못하고 하늘만 무심하게 바라보고 있는 처지다.

하천에서 사는 물고기에도 극심한 가뭄은 치명적이었다. 말라버린 하천에 물고기가 떼죽음 당하는 상황까지 왔다. 

[사진=이상섭 기자/[email protected]]

사진은 21일 오후에 찾은 세종시 전동면 조천천이 극심한 가뭄에 말라 물고기들의 떼죽음으로 인해 풍기는 악취에도 불구하고 전동면 관계자들이 폐사한 물고기를 포대에 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