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상반기 임원인사 단행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21일 상반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이날 인사에서는 현대중공업 하수 전무, 현대삼호중공업 이상균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현대중공업 김형관 상무 등 10명은 전무로, 오흥종 상무보 등 36명이 상무로 승진했다. 황동언 부장 등 10명은 상무보로 신규선임 되었다.

[사진설명=(왼쪽부터) 이상균 부사장, 하수 부사장]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하반기부터 일감이 급격하게 감소하는 조선ㆍ해양 관련부문은 임원의 10%를 감축했으며, 4월 1일부로 사업 분할된 회사들은 조직정비를 통해 독립경영 체제 확립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인사를 단행했다”며 “일감부족이 현실화되는 상황에서 임원부터 솔선수범해 감축함으로써 위기극복에 대한 의지를 다지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