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코퍼레이션홀딩스, 글로벌 패션 브랜드 라이센싱 사업 진출

- 성윤피앤피와 업무제휴…글로벌 브랜드 매니지먼트사 도약 의지 밝혀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현대코퍼레이션홀딩스가 글로벌 패션 브랜드 라이센싱(Licensing) 사업에 진출한다.

지난 2015년 10월 현대종합상사의 브랜드ㆍ신사업 부문이 인적분할돼 설립된 이 회사는 현재 전 세계 100여개 딜러를 대상으로 가전ㆍ전동공구 중심의 현대(HYUNDAI) 브랜드 라이센싱 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현대코퍼레이션홀딩스는 지난 20일 성윤피앤피커뮤니케이션과 의류, 신발, 가방, 잡화 등 패션 중심의 글로벌 브랜드 라이센싱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설명=20일 오후 5시 현대코퍼레이션홀딩스 서울 본사에서 장안석 현대코퍼레이션홀딩스 대표(왼쪽에서 네 번째)와 박문희 성윤피앤피커뮤니케이션스 대표(오른쪽에서 세 번째) 등이 양사 간 브랜드 사업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성윤피앤피커뮤니케이션은 지난 2003년 설립된 브랜드 라이센싱 및 컨설팅 전문 에이전시로 세인트스코트, 랜드스케이프, 크로커다일 등 20여개 유명 브랜드 라이센싱 사업권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코퍼레이션홀딩스 관계자는 “이번 협약 체결로 그간 패션 브랜드 라이센싱 사업에서 입지를 다져온 성윤피앤피커뮤니케이션의 노하우를 새로운 사업 확장 기반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됐고 성윤피앤피커뮤니케이션도 현대코퍼레이션홀딩스의 강력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해외시장에 진출하는 등 두 회사 모두 신성장 사업 동력 창출 기회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코퍼레이션홀딩스는 이번 업무제휴를 시작으로 가전ㆍ전동공구 품목에 한정됐던 기존의 ‘현대’ 단일 브랜드 라이센싱 사업에서 벗어나 패션은 물론 식음료(F&B), 스포츠 분야 등으로 점차 품목을 확대하고 세계시장을 무대로 한 글로벌 복합 브랜드 라이센싱 사업을 본격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현대코퍼레이션홀딩스 측은 이를 위한 신규 유망 브랜드의 발굴 및 개발에 적극 투자함으로써 글로벌 브랜드 매니지먼트사로 도약해 나간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