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문재인 정부, 주사파 정권…연말 지나면 국민 등 돌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자유한국당 당권에 도전한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신랄한 비난을 퍼부었다.

홍 전 지사는 20일 “문재인 정권은 주사파(主思派) 운동권 정부이기 때문에 오래 못 간다고 본다”고 말했다. 홍 전 지사는 이날 한국당 초·재선 의원들이 마련한 당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한 그는 “의원들이 원내(院內) 투쟁만 제대로 해주면 연말이 지나서 국민들이 운동권 정부에 등을 돌릴 것”이라고 부연했다.

[사진=연합뉴스]

특히 “한국당 내부를 혁신하고 주사파 운동권 정부에 맞서 유류세 인하, 담뱃세 인하 같은 법률을 내는 등 총력 투쟁해야 한다”고 했다. 홍 전 지사는 “정치는 전쟁이고 전쟁에는 전사가 필요하다”며 “야당이 됐으면 조직원 전원이 전사가 돼야 한다”고도 했다.

한국당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도 비슷한 주장을 펼쳐 정치권의 이목을 끌었다. 이 의원은 전날 제주 타운홀 미팅에서 “(문재인 정부가) 오래 못 갈 것 같다. 다음 대통령 선거까지 안 갈 것 같다”고 말하며 이른바 ‘탄핵론’을 언급해 많은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의 비난을 받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