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 달라진 관가…부서장이 민원인에 전화해 직접 설명도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새 정부 출범이후 공직사회가 확 달라졌다. 특히 민원인 응대부터가 달라졌다. 담당부서나 부처를 떠넘기거나 하위 직원이 응대를 도맡는 등 이전의 모습들이 사라지고 있다.

21일 세종 관가에 따르면 국정기획위는 최근 정부부처와 지자체에 공문을 보내 국민인수위원회에 접수된 정책 제안 중 민원성 제안의 처리를 맡기는 동시에 민원인 응대 요령도 함께 전달했다. “담당 부서장이 민원 내용을 확인하고, 민원인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답변하라”는 것이 국정기획위가 내려보낸 응대 협조 요청 내용의 요지다.


국민인수위원회는 국정기획위가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국정 혁신 아이디어를 받기위해 설치한 기구로, 인터넷 홈페이지인 ‘광화문1번가’나 서울 광화문광장을 비롯한 전국 지자체에 설치된 접수창구, 우편 등을 통해 정책 제안을 받고 있다. 현재까지 접수된 제안은 8만1000건을 넘어섰고,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8월 말 정책 제안 내용에 대한 검토 결과를 직접 국민에게 보고할 예정이다.

국정기획위는 이 중 민원성 제안에 대한 대응을 국민신문고 시스템을 통해 담당 부처와 지자체에 내려보내 처리를 요청하면서 특별 응대 지침을 고지했다. 국정기획위는 공문에서 “대통령이 직접 답변한다는 국민인수위의 운영취지에 따라 일반 민원과 차별화된 섬세하고 철저한 처리가 필요하다”며 “담당 부서의 부서장이 직접 민원인에게 유선으로 결과를 통보하는 등 특별관리해 달라”고 요청했다.

국정기획위는 이 같은 요청에 이어 향후 민원인과 통화해 응답 여부를 점검하고 민원 처리에 대한 만족도도 조사하겠다고 밝히며 부서 평가에 반영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국토부의 한 과장급 공무원은 “최근 국민인수위 민원인들에게 전화를 걸어 결과를 직접 설명하고 있다”며 “다소 특이한 처리 방식이긴 하지만, 사무관 때부터 민원인을 많이 상대해봐서 익숙하다”고 말했다.

igiza7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