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푸른 보약’인 매실이 효자네”

-제철 맞은 ‘황매실’매출 33% 증가 인기
-덩달아 과실주병ㆍ설탕 등도 매출 상승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푸른 보약’으로 불리는 ‘매실’이 제철을 맞으며 신선식품의 ‘효자상품’으로 주목 받고 있다.

SK플래닛(사장 서성원) 11번가는 오는 25일까지 ‘매실을 탐하다’ 코너를 마련, 지리산 산청 ‘황매실’을 비롯한 전국 다양한 산지의 제철 매실을 판매하는 기획전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11번가가 선보이는 황매실은 신선식품 MD와 국내 대표적인 음식 레시피 업체인 ‘이밥차’가 손잡고, 경남 산청의 친환경과수 생산자조합의 매실 가운데 엄격한 기준으로 선별한 것이다. 

[사진= SK플래닛 11번가는 ‘이밥차’와 손잡고 노랗게 익어 높은 당도와 풍부한 향을 지닌 ‘황매실’을 주력 상품으로 내놓은 ‘매실을 탐하다’ 기획전을 오는 25일까지 진행한다.]

특히 익지 않아 자칫 독성이 있을 수 있는 ‘풋매실’이 아닌, 완전히 노랗게 익어 제 맛을 듬뿍 지닌 ‘황매실’을 주력 상품으로 내놨다. 최근 2주일(6월 7일~19일) 11번가에서도 청매실 판매(-17%)는 전년 동기에 비해 줄었지만, 황매실 판매( 33%)는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는 등 올해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한편 제철 매실을 이용해 직접 과일청ㆍ과일주를 담그려는 수요 증가로 관련 제품 매출도 함께 늘고 있다. 11번가가 최근 한달간(5월 19일~6월 18일) 저장용기(과실주병ㆍ유리용기)와 설탕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월 동기 대비 각각52%, 64% 상승했다. 설탕의 경우 과일청ㆍ과일주에 주로 사용되는 갈색설탕과 흑설탕을 찾는 수요가 집중적으로 급증했다. 특히 ‘유기농 설탕’ 판매는 작년 동기대비 9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