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2017 밴쿠버 잡페어’ 개최…한-캐나다 FTA 촉매

-23개 캐나다 기업과 1:1 면접, 멘토링 등 진행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KOTRA(사장 김재홍)는 21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2017 밴쿠버 잡페어(Vancouver Job Fair)’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우수 한인 인재 발굴을 원하는 23개 현지기업과 캐나다 취업을 희망하는 300여명의 청년 구직자가 참가해 취업면접을 한다. 금융(TD, RBC, BMO 등), 호텔(힐튼, 쉐라톤, 샌드맨 등), 소매유통(월드듀티프리, 위너스 등), 물류ㆍ운송(유피에스, 코쉽) 및 밴쿠버 주둔 캐나다 해군에 이르기까지 서비스 분야를 중심으로 다양한 기업이 참가한다.

아울러 각 분야 취업 전문가가 연사로 나온 ‘취업성공 멘토 특강’과 사전 선별된 지원자를 대상으로 한 ‘1:1 모의면접 코칭’도 준비됐다.

특히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시스템 엔지니어, 비즈니스 시스템 애널리스트 등은 한-캐나다 FTA로 이전보다 수월하게 취업비자를 받을 수 있어 우수한 한인 인재들의 캐나다 진출에 촉매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또 최근 들어 계속되는 캐나다 달러가치 하락과 한-캐나다 FTA로 확대된 양국 경제협력 기회도 우리 구직자에게 더 취업 많은 기회가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교육부의 ‘2016년 국외 한국인 유학생 통계’에 의하면 캐나다 내 한국인 유학생 수는 1만889명에 이르고 있다.

정혁 KOTRA 글로벌일자리사업단장은 “이번 잡페어에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참가했다는 것은 한인 인재들에 대한 캐나다 기업들의 관심이 한 분야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라면서, “새정부의 일자리 창출 국정과제를 구현하기 위해 KOTRA는 청년인재의 해외취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네트워크 플랫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