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스마트폰 사업부 조직개편…분위기 쇄신, 책임경영 강화

-본부장 직속 ‘단말사업부’ 신설
-미래 혁신 사업아이템 발굴 ‘선행상품기획FD’도 본부장 직속 배치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부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LG ‘G6’로 반전을 꾀하고 있는 스마트폰 사업의 분위기를 쇄신하고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취지다.

LG전자는 20일 ‘단말사업부’와 ‘선행상품기획FD’를 신설하는 등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 사업부의 수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우선, 본부장 직속으로 ‘단말사업부’를 신설해 책임경영을 강화한다.

‘단말사업부는’ 사업단위의 책임과 권한을 명확히 부여하고자 프리미엄 모델부터 보급형 제품까지 상품기획과 개발을 담당하던 기존 ‘PMO’조직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단말사업부장’에는 황정환 전무를 임명했다. 황전무는 HE연구소장을 역임하면서 올레드TV 등 TV분야의 선전을 이끌었다.

‘선행상품기획FD’도 신설해 기존 ‘선행연구소’와 함께 본부장 직속으로 배치했다. ‘선행상품기획FD’는 경쟁우위를 점할 수 있는 기술을 준비하고 미래를 선도할 수 있는 혁신적인 사업 아이템을 발굴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아울러 LG전자는 시장과 사업에 대한 이해도를 바탕으로 핵심부품을 선제적으로 발굴할 수 있도록 구매조직을 ‘구매그룹’으로 격상하고 전략 구매의 역할을 강화했다. 구매그룹장에는 ‘LG G6’ 개발을 총괄했던 오형훈 전무를 임명했다.

또 모바일과 액세서리의 연계를 강화하고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기 위해 최고경영자(CEO) 직속 ‘IPD BD’를 MC사업본부 산하로 이관했다. 명칭도 ‘컴패니언 디바이스(Companion Device) BD’로 변경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