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공사, 수해폐기물ㆍ우기철 관리대책 마련 시행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이하 SL공사)는 여름 집중호우 등으로 발생하는 수해폐기물과 우기철 수도권지역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안정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수해폐기물 및 우기철 매립장 관리대책’을 마련, 시행한다.

이번 대책은 여름철 고온 다습한 기상조건과 해마다 반복되는 집중호우 등으로 폐기물의 노출과 빠른 부패로 인한 악취발생 등 환경문제를 최소화, 국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SL공사에 따르면 수해폐기물 반입에 대비, 재난대응 임시 조직인 비상대응조직체계(수해폐기물 대응반)를 구축, 운영한다.

수해폐기물 반입 시 분리ㆍ선별 검사를 한층 강화, 재활용이나 소각처리가 가능한 경우를 제외한 폐기물에 한해 반입토록 하고 지자체의 임시적환장 현장실사와 하역검사를 강화, 비지정된 폐기물이 반입되지 않도록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또 평소 2개 블록씩 운영하는 매립구역을 하나로 축소, 약 5만t 규모의 별도 매립구역을 운영, 폐기물 반입 즉시 매립 및 복토가 가능하게 해 수해폐기물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준비도 마쳤다.

또한 악취관리 및 모니터링 강화를 위해 ‘탈취ㆍ살균ㆍ방역작업’을 최대 2배 이상으로 확대하고 24시간 운영되는 ‘환경ㆍ안전순찰반’도 활동을 강화하는 등 수해폐기물 매립구역을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매립장이 자연재해에도 정상적인 기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우기철 매립장 관리대책도 마련했다.

우기철 매립작업 및 복토용 토사 반입이 원활하지 않을 것을 대비, 약 5만㎥의 양질토사를 우기철 매립구역 인접 블럭에 확보, 비상시 신속한 복토작업이 가능토록 했다.

집중호우에도 신속한 우수배제 및 매립장 내부로 빗물이 침투하지 못하도록 차수매트, PE-TEX보강 등 우수배제시설에 대한 일제정비를 완료했다.

비상시 응급복구용 수방자재의 사전확보와 응급복구용 가용장비를 상시 대기, 만일의 사태에 대비키로 했다.

이밖에도 실제와 같은 긴급상황을 모의훈련하는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등을 연5회 이상 실시하고 있다.

SL공사 이기훈 매립관리처장은 “SL공사는 수도권 지역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안정적으로 처리함에 있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발생된 수해폐기물이 신속하게 안정적으로 처리하기 위해서는 배출시 분리ㆍ선별ㆍ탈취 등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