凡중소기업계 ‘중소기업일자리위원회’ 출범

일자리 창출·大-中企 임극격차 해소 ‘주력’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체계적 일자리 창출방안 마련을 위한 ‘중소기업일자리위원회’가 출범한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22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7년 중소기업리더스포럼 기자간담회’에서 “새 정부 노동정책의 공식 협력창구 역할을 하기 위해 중소기업일자리위원회를 만들기로 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중소기업단체협의회와 900여 업종별 중소기업협동조합을 중심으로 구성된다. 일자리 문제와 관련한 분야별 현장 의견을 수렴해 정책에 반영되도록 하기 위해서다.

[사진=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박 회장은 “일자리가 축소되면 내수기반이 붕괴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어려워진다”며 “새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일자리 정책은 결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살리는 정책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또 기업의 이익을 근로자와 나누는 성과공유제를 확산하고, 작업환경 개선과 근로시간 단축 등 근로여건을 개선해 양질의 일자리를 만드는데 솔선수범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위원회는 박성택 중기중앙회장, 한무경 여성경제인협회장을 필두(공동위원장)로 소상공인연합회, 이노비즈협회, 메인비즈협회 등 중소기업단체장 및 산업·지역별 중소기업대표 35명으로 구성된다.

실무위원회는 최수규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위원장)과 각 중소기업단체 상근부회장으로 구성된다. ▷고용창출분과 ▷정책기획 분과 ▷채용지원 분과 ▷창업벤처 분과 ▷규제개혁 분과 등 5개 분과로 나뉘어 역할을 분담하게 된다.

이 외에 깊이 있는 의견수렴을 위한 ‘일자리정책자문단’ 설치와 함께 지역별 중소기업일자리위원회도 구성, 운영할 계획이다.

박 회장은 “좋은 일자리 창출은 정부의 의지만으로는 부족하다. 경제계, 노동계 등 경제주체들이 양보와 타협을 통해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며 “중소기업도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고 국민성장을 이루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