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문재인 대통령 첫 비난…“대선 공약과 상반…자세 바로해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첫 비난을 쏟아냈다. 최근 남북관계 경색 국면에 진전이 없자 문재인 정부를 향해 “자세를 바로 가져야한다”라며 압박용 메시지를 던졌다.

조평통 대변인은 21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현 남조선 당국자가 집권후 북남합의 이행과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떠들면서도 때 없이 우리를 자극하는 불순한 언동을 계속하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사진=헤럴드 DB]

또한 문 대통령이 6·15공동선언 17주년 기념사에서 ‘북한이 6·15 공동선언과 10·4 남북정상선언의 존중과 이행을 촉구하지만, 핵·미사일 고도화로 말 따로 행동 따로인 것은 바로 북한’이라고 지적한 언급 등을 거론하면서 “북남 관계가 열리지 못하는 책임을 우리에게 넘겨씌워 보려는 오그랑수(겉과 속이 다른 말)”라고 지적했다.

또한 “남조선 당국자는 상대를 자극하는 어리석기 그지없는 언동을 그만두고 북남 관계에 임하는 자세부터 바로 가져야 한다”라며 비난의 강도를 높였다. 그러면서 “지난 대선 때 북남 관계 개선에 대해 역설하면서 내들었던 공약과는 상반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실명을 거론하지 않은 채 ‘남조선 집권자’ 등으로 호칭했지만, 공식기구가 문 대통령을 비난한 것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이번이 처음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