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하반기부터 공공부문 채용 때 학력ㆍ출신ㆍ신체조건 모두 미기재”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22일 하반기부터 공공부문 채용 과정에서 학력, 출신지, 신체조건 등을 모두 기재하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제’를 실시하겠다고 했다. 또, 지역 이전 공공기관에는 지역인재를 30% 이상 채용하는 지역인재 채용할당제 도입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며 “추경이 통과될 경우 하반기에 공공부문에서 추가채용이 있을 텐데, 당장 올해 하반기부터 공무원ㆍ공공부문 채용 시 블라인드 채용제를 실시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정 이상의 요구가 필요한 특별한 경우 외에는 이력서에 학벌, 학력, 출신지, 신체조건 등 차별적 요인은 기재하지 않도록 시행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명문대 출신이나 일반대 출신이나, 서울 대학 출신이나 지방대 출신이나 똑같은 조건과 똑같은 출발선에서 오로지 실력으로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하반기부터 당장 시행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공공부분을 넘어 민간부문으로도 확대돼야 한다는 의사도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민간 부문은 법제화되기 전까진 강제할 수 없는데, 민간 대기업도 블라인드 채용제를 실시한 사례를 보면 훨씬 실력있고 열정있는 인재를 채용할 수 있다는 게 증명됐다”며 “민간 대기업에도 (블라인드 채용제를) 권유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지역인재 채용할당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지역으로 이전한 공공기관이 신규채용할 때 지역인재를 적어도 30% 이상 채용하도록 운영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노력하는 공공기관은 20%대를 넘어선 곳도 있고 관심이 덜한 공공기관은 아직도 10%도 안 될 만큼 지역적 편차가 크다”며 “적어도 30%대 정도는 채용하도록 확실히 기준을 세우거나 독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그래야 혁신도시 사업이 지역 인재까지도 발탁해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내는 진정한 혁신도시, 진정한 국가 균형발전사업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